이염증(Ear Infections)에 관하여

부모라면 누구나 중이염(otitis media)을 앓고 있는 자녀를 달래줄 때 느끼는 무력감을 알 것입니다. 중이염은
자연적으로 낫는 경우가 많기는 하지만, 일부는 그렇지 못합니다. 어떤 아이들은 늘 중이염을 달고 살기도 합니다. 메드트로닉은 이와 같은 아이들이 안전하고 효과적인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데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습니다.

정의

대표적인 이염증으로, (고막 뒤쪽에 있는) 중이(middle ear)에 염증이 생기고 체액(fluid)이 차게 됩니다. 이를 중이염(otitis media)라고
부릅니다. 

대부분의 단기적 혹은 급성 이염증은 대개 자연적으로 치유됩니다. 그런데, 이와 같은 이염증이 계속해서 다시 발생하는 경우, 이를
재발성 이염증이라고 합니다. 재발성 이염증은 아직 낫지 않은
중이 부위에 체액이 고이게 만들 수 있습니다. 이런 경우를 만성
이염증 또는 장기적 이염증이라고 부릅니다. 

원인

보통 이염증은 코나 입을 통해 몸 안으로 들어오는 세균이나
바이러스에 의해 야기됩니다. 다수의 어린이들이 함께 모여
있는 장소(예를 들어, 탁아소)에서는 병균들이 보다 쉽게
확산될 수 있습니다.
호흡기 감염, 알레르기, (간접적으로 노출된 담배연기 등과
같은) 대기 오염물질 등도 이염증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증상

영유아들은 종종 청력 문제, 발열, 귀 분비물, 자극과민(irritability), 구토 등의 증상을 동반하면서 귀를 잡아 당기거나 긁는 행동을
보이기 시작합니다. 

이보다 나이가 많은 소아 및 성인에게서 나타나는 증상으로는
귀 통증, 청력 문제, 귀 안의 충만감 또는 압력감, 귀 분비물,
현기증 및 균형감각 상실, 구역 또는 구토 등이 있습니다.

통증이나 발열이 동반되지 않는 증상도 귀 안에 체액이
있음을 의미할 수 있으므로 반드시 진찰을 받아야 합니다. 

위험 요인

영유아들은 귀와 인후(목구멍)의 해부학적 구조가 아직
완전히 발달한 상태가 아니므로, 상대적으로 이염증에
더 취약합니다. 또한, 이 시기에 다른 많은 아이들과 함께
지내는 탁아소 등에서 생활하고 있다면, 위험도가 높다고
할 수 있습니다.

진단

의사가 자세히 진찰을 하고, 증상 병력을 확인한 후, 몇
가지 간단한 검사를 실시합니다. 의사는 고막이 얼마나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는지, 유스타키오관(Eustachian tube)
이 얼마나 잘 기능하고 있는지, 중이 부위에 체액이 있지
않은지, 청력상실(난청)이 발생하지는 않았는지 여부에 대해
확인하고자 할 것입니다.

영아들이 보이는 자극과민이나 귀를 문지르는 행동이 반드시
귀에 염증이 있거나 심각한 이상이 있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닙니다. 정밀 검진과 증상 병력을 통해 담당의사는 정확한
진단을 내릴 수 있고 가능한 한 불필요한 항생제 사용을 피할 수
있습니다.

 

  

본 페이지의 내용은 정보의 제공역할이며 모든 의료행위는 담당
의사와 꼭 상의하여 귀하에게 적합한지 여부와 위험성에 대해
확인 하셔야 합니다.

Last updated: 19 Apr 2016

Section Navigation

Additional information

Take Charge

문의

메드트로닉 한국지사
Medtronic
Surgical Technologies 사업부
work 02-3404-3178
Korea